현진자는 안색이 창백해져서 급히 고개를

현진자는 안색이 창백해져서 급히 고개를 내저었다. “시, 시중이라니 당치도 않습니다 .오히려 제가 소사숙의 시중을 들어야 하지요. 그리고, 잠시 하대를 할수가 없다는 말은 더욱… 더욱 불가합니다.” 현진자는 일순 전신에 식은땀이 나고 당황해서 말을 더듬었다. 그것을 보고 백룡생은 더욱 의혹에찬 표정을 했다. “그럼, 이제 당신은 나의 시중이 필요없다는 말이오?” 이말은 기실 평범한듯 해도 의미심장한 것이었다. 백룡생은 전에 […]